연기자 임시완이 '엄친남' 별명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했는데요.

임시완은 가요계 대표 엄친아로 불립니다. 그도 그럴것이 수능점수 450점, 토익점수 820점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임시완은 쑥스러워했습니다. 그는 "포장이 잘 되어있는 것이다. 나는 엄친아가 아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임시완은 "엄친아는 아니지만, 극구 부인할 필요는 없지 않나. 그래서 가만히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취미 역시 '엄친아' 이미지 포장 때문이라고 합니다. 임시완은 "열심히 큐브를 연습했다. 그걸 보고 사람들이 '역시 엄친아'라고 해주더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임시완은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주연으로 활약 중입니다.

<사진출처=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