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며 '인간 문어'로 불리는 영국 공영방송 BBC 축구 전문가 크리스 서튼이 8강에서 한일전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다. 일본이 크로아티아를 꺾고 8강에 오르는 반면 한국이 브라질의 벽에 부딪힐 것이라는 견해다.

서튼은 3일(이하 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토너먼트 대진표가 완성된 뒤 16강 8경기 결과를 예상했는데 한국이 우승 후보 브라질에 0-2로 패할 것으로 점쳤다.

카타르 월드컵 기간 족집게 적중률로 주목을 받고 있는 서튼이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패배를 예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앞서 한국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우루과이(1-1 무), 가나(1-0 승), 포르투갈(1-0 승)을 상대로 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비록 한국이 2-3으로 패한 가나전에서는 예측이 틀렸지만 우루과이전 무승부(실제 결과 0-0)와 포르투갈전 승리(실제 결과 2-1)를 맞혔다.

특히 서튼은 한국이 로테이션을 가동할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해 화제가 됐다. 그의 예상대로 한국은 브루노 페르난데스 등 일부 주력 선수들이 선발 라인업에 빠진 포르투갈을 2-1로 이겼고, 다득점에서 우루과이를 따돌리며 16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서튼은 한국의 8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비관적인 평가를 했다. 그는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얼마나 잘 조직된 팀인지를 보여줬지만, 브라질을 괴롭힐만한 정도는 아니다,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와 상관없이 브라질이 2-0으로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서튼은 일본이 크로아티아와 연장 혈투를 치른 끝에 2-1로 승리, 사상 첫 8강에 오를 것으로 봤다.

그는 "나를 빼고 누구도 일본이 16강에 오르고 독일이 탈락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자찬한 뒤 "크로아티아엔 훌륭한 감독과 뛰어난 선수들이 있지만 나는 일본이 크로아티아보다 더 나은 팀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한국과 일본은 6일 나란히 16강전을 갖는다. 일본이 먼저 6일 오전 0시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만나며, 한국은 6일 오전 4시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맞붙는다.

한국이 브라질을, 일본이 크로아티아를 잡으면 8강에서 월드컵 본선 최초로 한일전이 성사된다.

한편 서튼은 아르헨티나와 프랑스, 잉글랜드, 네덜란드, 스페인 등이 8강에 오를 것으로 전망하면서 포르투갈이 스위스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탈락할 것이라고 점쳤다.

이상철 기자 (rok195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