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가인이 딸의 영재 검사 결과를 전했습니다. 상위 1%가 나왔다는 것.

25일 오은영의 유튜브 채널에는 '한가인 본캐 등판. 평생 다이어트 No?! 사실은 까불이? 동네에선 가짜 오은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엄마들 사이에서 '김은영'으로 불린다는 한가인은 "선생님 앞에서 할 소리는 아니지만 내가 야매다. 아이를 좀 늦게 낳아서 (아이들) 친구 엄마들이 나보다 어리다. 그래서 만나면 나한테 상담도 많이 하고, 내가 아는 선에서만 (답변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동네 언니구나"라며 웃었는데요.

한가인은 "자녀는 둘로 끝낼 거냐"는 오은영의 질문에 "사실 둘째도 낳을 줄 몰랐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둘째를) 내가 낳는다고 했다. 첫째도, 둘째도 시험관 시술로 낳았다. 근데 둘째 낳고 정말 너무 힘들었다. 그전에도 힘들게 안 좋은 일도 있었고 하니까 회복이 안 됐다. 그렇게까지 해서 키웠기 때문에 셋째를 낳는 건 고민스럽다"고 전했는데요.

특히 한가인은 딸이 '상위 1% 영재'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죠. 그는 "4세밖에 안 됐는데 굉장히 습득력이 빠르다고 느껴져서 영재 검사를 했더니 상위 1%가 나오긴 했다"며 "근데 아이가 사람들이랑 코드가 약간 다르다. 선행학습은 안 하는데 너무 힘들어한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오은영은 "학교에서의 활동을 더 많이 빨리 가르치려고 하지 말고 평균으로 봤을 때 어떤 건 떨어지는 부분이 있다. 그런 걸 많이 강화해줘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출처=오은영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