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와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은 채 우루과이전에 나선 손흥민의 얼굴 상태가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안타까운 탄식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우리나라는 0-0으로 비기며 멋진 승부를 보여줬습니다. 주장인 손흥민은 마스크를 쓴 채 풀타임 경기를 뛰었는데요.

손흥민의 컨디션이 '최고'가 아니었습니다. 안와 골절상으로 마스크를 쓴 채 경기에 임했죠. 답답했지만 안면보호를 위한 선택이었는데요.

손흥민은 경기 내내 지치지 않고 멋진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후반 11분 우루과이 마르틴 카세레스가 밀어 넘어지는 과정에서 손이 발에 밟히고, 테이핑한 양말이 찢어져 축구화까지 벗겨지기도 했죠. 손흥민은 아찔한 순간에도 훌훌 털고 일어나 집중력을 보여줬는데요. 

후반 45분 강력한 왼발슛을 쏘기도 했습니다. 아쉽게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죠. 마스크를 쓰고 있어 정확하게 쏘지 못한 것으로 보였는데요.

경기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마스크를 벗은 채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그는 퉁퉁 부은 얼굴이었는데요. 눈가에 흉터도 남아 있었죠.

의연한 모습이었으나 네티즌들은 그의 마스크 벗은 모습에 안타까워했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손흥민의 상태를 걱정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습니다.

또한 댓글에는 "눈물나는 거 겨우 참았다. 우리 주장 멋지다", "마음 아프다. 다치지 말자", "고생 많았다. 얼마나 아팠을까" 등의 반응이 이어졌는데요.

한편 대한민국은 오는 28일 가나 전, 오는 12월 3일 포르투갈 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MBC 중계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