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가 대한민국 대표팀 이강인 선수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어퍼컷 세리머니를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앞서 24일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벌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는데요.

양팀은 결정적인 골 찬스를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습니다.

발베르데는 후반 추가 시간, 이강인이 공을 잡고 우루과이 왼쪽 진영을 파고들자 강한 태클로 막아섰습니다.

이후 발베르데는 넘어져 있는 이강인 앞에서 주먹을 휘두르며 크게 포효했죠. 이어 이강인을 내려다 보기도.

월드컵 첫 출전인 이강인은 발베르데의 도발에도 개의치 않고 경기를 이어 나갔습니다.

발베르데는 지난 2017년 한국에서 개최된 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8강전에서 후반 5분경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해 논란이 되기도 한 선수인데요.

당시 발베르데는 '인종차별'이 아닌, 자신의 친구를 위한 개인적인 세리머니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재차 사과의 뜻을 전하며, 오해로 비롯된 것임을 설명했죠.

해당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굳이 저렇게까지 포효할 일인가", "매너 없다", "골이라도 넣은 줄", "기 싸움 장난 아니다", "저런 경우에 세리머니 하는 거 처음 봐서 당황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다만, 축구 경기는 흐름이 중요하기 때문에 팀원들의 사기를 올리기 위한 행동을 한 것이라고 설명하는 네티즌도 보였습니다.

한편 발베르데는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치열한 경기였다. 전반전에는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 볼을 뺏어 오는 데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며 "수비와 공격에서 다 어려웠다. 하지만 후반전부터는 우리 플레이가 잘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별리그 첫 경기였기 때문에 골을 넣고자 노력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다시 한번 모니터링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을 볼 것이다. 90분 동안 노력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