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박지성이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의 1차전 경기력을 호평했다.

SBS 축구 해설위원 박지성은 24일 우루과이와의 1차전을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친 한국 국가대표팀에 대해 "상당히 좋은 경기였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경기가 끝난 직후 "승점 3점을 가져왔으면 더 좋았을 뻔했지만 경기력 측면에서 다음 경기를 기대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상당히 좋은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박지성은 "이 상승세를 다음 경기에 이어간다면 우리가 목표로 하는 16강을 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슈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지성은 "전반전 초반부터 우리나라 선수들이 정말 열정적으로 뛰어 줘서 가능했다. 가나 전도 오늘과 같은 경기력을 보여주면 충분히 승점 3점을 가져오리라 생각한다.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줬다"라면서도 "보완해야 할 점이라면 슈팅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날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렀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