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박현빈의 어머니가 며느리와의 고부갈등과 함께 '하의 실종' 패션에 경악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3일 공개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공개 영상에는 '박현빈 어머니 정성을, 나를 무시하는 며느리?! 얘기를 해도 대답 한 마디를 안 해요!'라는 제목으로 박현빈의 어머니 정성을씨가 출연했다.

이날 며느리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박현빈의 어머니 정성을은 "제가 시어머니가 되고 며느리를 바라보는데, 이상하게 입술부터 달싹달싹 거렸다"며 "며느리를 보면 잔소리 할 게 생긴다"라고 고백했다.

진행자가 구체적인 사례를 묻자, 정성을은 "(며느리가) 우리집에 오면 시아버지도 계시고 시어머니도 계시지 않냐. 그런데 한번은 긴 상의에 짧은 바지를 입고 있었다. 바지가 상의에 가려 거의 안 보였다. 하의가 분실됐나 싶어서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깜짝 놀랐다. '어떻게 하나' 하고 고민하다가 현빈이 아내를 불렀다. 그리고 '시아버지와 같이 식사할 때는 조금 더 긴 바지가 좋을 것 같은데'라고 말끝을 흐리며 조심스럽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 "'얘야, 그게 뭐니' 이런 것도 안 했다. 그런데 대답이 없더라. 내가 깜짝 놀랐다. '네, 어머니' 이런 게 없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도 20대에 결혼을 해서 시어머니한테 혼나면 '네 알겠습니다' 라고 대답을 못했다. 사실 무서워서 그 순간 대답을 못한 적이 있다. 그래서 그 기억을 떠올리며 참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면 씩 웃기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었는데, 안하더라"며 며느리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박현빈은 2015년 비연예인인 아내와 결혼했다. 슬하에는 아들 1명과 딸 1명이 있다. 그는 배우 이윤지와 사촌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