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시절 10살 연상의 교회 선생님 아이를 임신, 결혼까지 한 고딩맘의 사연이 공개됐죠.

이후 '고딩엄빠2'를 향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앞서 22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는 1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자녀 출산을 한 김보현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특히 10살 연상의 성인이자, 교회 선생님으로 만난 남편과 사이에서 다섯 아이들을 출산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죠.

그는 중학생 무렵 교회에서 처음 만난 10살 연상 교회 선생님과 비밀 연애를 했는데요. 18세 나이에 임신하게 되자 홀로 미혼모 센터를 찾아갔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당시 남자친구였던 김은석과 결혼, 5명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근황을 공개하기도.

최근 남편이 발등 골절로 일을 못 하면서 생활고에 직면한 상태였습니다.

이전 직장에서 받은 퇴직금으로 겨우 생계를 유지하고 있죠.

김보현과 김은석이 이미 5명의 아이가 있는 상황에서도 아이가 생기면 더 낳겠다는 발언은 하는 모습, 아이들이 다니고 싶은 학원도 제대로 못 다니는 모습, 둘째 딸이 "(엄마가) 아기 낳을까 봐 걱정된다"고 하는 모습 등. 

방송 이후 '고딩엄빠2' 시청자 게시판에도 불만이 폭주했는데요.

한 시청자는 "프로그램의 취지에 대해 진지하게 묻고 싶다"고 남겼습니다. 

그는 "어른들의 보호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철없는 아이들이 자신의 미래를 스스로 결정지을 기회조차 박탈당한 채, 아이가 아이를 낳아 키우며 사는 모습이 과연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 거라고 생각하고 만드는 것이냐"고 물었는데요.

이어 "국가의 저출산 문제를 이런 방식으로 아이들에게 떠넘기는 것이냐"며 "저 아이들은 나라가, 정부가 도와야 하는 아이들이다"라고 설명했죠.

이 외에 시청자들 역시 "프로그램 폐지를 원한다", "미성년자와 성인의 연애 미화", "매번 자극적이다", "이걸 보고 잘 판단할 수 있는 청소년도 있지만 아닌 경우도 있다", "이 방송의 취지를 모르겠다", "자극성만 가지고 아무렇지 않게 방송되는 것 같아 불쾌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사진 출처=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