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비키니 라이딩 커플이 경찰 조사까지 받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박미선은 이에 일침의 말을 날리기도 했는데요.

22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강남 비키니 라이딩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앞서 강남에서 비키니만 입은 채 라이딩하는 여성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됐었죠.

이날 방송에서 여성은 "강남에서 비키니 입고 라이딩했던 임그린이라고 한다"고, 남성 보스제이는 "저는 그때 운전을 했던 라이더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자기 영상을 보니 어떠냐'는 장영란의 질문에 임그린은 "실물보다 외모가 못 나온 것 같다"며 개의치 않는 듯 보였죠.

영상을 처음 접한 박미선과 장영란은 경악한 모습.

그런 그는 "할 말이 있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자신의 체구가 아담한데 비키니 S 사이즈가 아니면 크다는 것. 이어 그는 "저런 비키니가 아니면 안 맞는다"며 해당 스타일의 비키니를 입은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보스제이는 두 사람이 함께 라이딩을 하게 된 과정에 관해 설명했는데요.

보스제이는 "둘이 현대인의 삶을 탈피해 강남에서 비키니 촬영을 해보자고 했다"라며 "그날 처음 본 사이다. 스튜디오에서 그날 처음 만나 라이딩했다"고 말했습니다.

임그린은 "제가 비키니를 안 입었으면 이렇게 이슈가 안 됐을 거다. 입을 거면 화끈하게 하자고 동의했다"고 덧붙죠.

임그린은 "살면서 처음 경찰서에 갔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풍기문란죄는 없어졌지만, 경범죄에서는 과다 노출로 문제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하죠.

보스제이는 임그린과 커플이 아니라고 밝히며 "저는 결혼을 했고 아이도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는데요.

그는 "부모님도 그렇고 와이프도 하고 싶은 걸 다 하라더라. 아이도 다 커서 응원해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미선은 이런 두사람에게 일침을 날리기도 했습니다.

박미선은 "선을 넘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난 그린 씨의 엉덩이를 보지 않고 싶을 수도 있다. 이건 잘못됐다"고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송도 한번 독하게 하면 그다음엔 더 독해야 하고 나중에는 할 게 없다. 나중엔 다 벗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S '진격의 언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