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KBS-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 연출 김성호)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진검승부’ 1회가 지난 5일 방송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평균 4.3%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6%. 동시간대 드라마 1위로 시작했다.

첫방부터 반응이 뜨겁다. 빠른 전개와 등장 인물들의 사이다 대처 덕분에 지루할 틈이 없었다는 것. 코믹 요소까지 가미돼 시간 순삭 드라마라는 호평을 얻었다.

무엇보다 도경수의 연기력이 돋보였다. 역대급 똘기 충만 꼴통 검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액션부터 병맛 능청 연기까지 화끈하게 해냈다.

이날 진정(도경수 분)은 금감원 로비 비밀장부를 지닌 김형균(조승연 분)을 체포하러 갔다. 연장을 든 깡패들에게 맞서 고난도 공중부양 액션을 펼치며 스타트를 끊었다.

능글맞은 모습도 매력적이었다. 선임 검사 신아라(이세희 분)가 "아니 어떻게 너 같은 놈이 검사가 됐지?"라고 호되게 호통쳤다. 진정은 "재능이고 운명"이라며 능청을 떨었다.

서초동 박예영 폭행 및 살인 사건도 펼쳐졌다. 진정은 담당 형사의 수상한 돈을 확인했다. 결국 형사는 기존 범인이 진범이 아니란 진술서를 써야 했다.

그러나 사건은 진정의 생각대로 풀리지 않았다. 오도환(하준 분)이 형사 진술서를 찢은 것. 억울한 범인이 징역을 받게 됐다. 진정은 분노에 차 도환에게 주먹을 날렸다.

한편 '진검승부'는 액션 수사극이다. 검사 진정이 이 사회를 좀먹는 부정부패 권력자들을 처단하는 이야기다. 2회는 6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