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곽도원이 공익광고 출연료를 전부 반납한다. 최근 적발된 음주운전 혐의 여파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26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곽도원은 '디지털성범죄 근절' 공익광고 출연료 전액 반납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서상 품위유지의무가 존재한다. 대행사를 통해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위자료는 받지 않는다. 앞서 한 매체가 "문체부 측에서 위자료를 협의 중"이라 보도했다. 그러나 문체부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 출연료 반납만 진행할 것"이라고 정정했다.

곽도원은 지난해 문체부 '디지털성범죄 근절 캠페인'에 동참했다. '디지털성범죄와의 전쟁 : 도원결의' 공익 광고를 찍었다. 이는 각종 유관기관에 공유됐다.

그러나 해당 광고 영상은 지난 25일 게재 중단됐다. 곽도원이 음주 운전으로 적발됐기 때문이다. 문체부 측은 관련 기관들에 영상 삭제 협조 공문도 보낸 상태다.

곽도원은 지난 25일 오전 5시경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했다. 이동 거리는 10km가량. 그러다 신호 대기 중에 잠들었다.

경찰은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차 안에서 자고 있던 곽도원을 깨워 음주 측정을 했다.

적발 당시 곽도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 이상이었다. 경찰은 추후 곽도원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과 당사는 책임을 통감한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관계자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곽도원은 영화 '소방관'(감독 곽경택)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디스패치DB, 유튜브>